프로젝트 룸 방문하고 점심먹고 발음도 어려운 파스쿠찌(PASCUCCI)에서 음료수 한잔 마셨다. 

신상인지는 모르겠지만 자두 그라니따를 선택해 마셨는데 6700원이나 하지만 맛 하나는 끝내줬다.

다음에도 이걸 선택해 마셔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