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 삼계탕 김치찌개 배너


직장인이 가장 많이 먹는 식사 메뉴가 백반, 김치찌개, 된장찌개라고 하는데.

이 중에 제가 김치찌개를 먹으러 가는 맛집인 가야삼계탕 김치찌개를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가야삼계탕 가게 외부 모습

가야삼계탕은 퍼시픽타워 지하에 위치에 있는 식당입니다.

퍼시픽타워는 과거 명지빌딩 → 올리브타워 → 퍼시픽타워로 이름을 바꿨왔는데

퍼시픽타워는 아직 이름이 알려지지 않아서 모르는 분들이 있습니다... 대신 올리브타워라고 하면 많이들 아시는 것 같습니다.






가야삼계탕 식당 내부 모습

주변 식당이 다 그렇듯이

가야삼계탕도 점심,저녁 피크시간 외에는 손님이 없어서 여유로운 식사가 가능합니다.

내부인테리어는 큰 변화 없이 손님을 맞이하는데, 오랜 역사의 가야삼계탕이지만 식탁이 끈적이지 않고 전체적으로 깨끗합니다.





가야삼계탕 메뉴판

가야삼계탕의 식사는 삼계탕, 추어탕, 미역국을 팔고

저녁시간에는 닭볶음탕, 김치찌개, 부대찌개를 추가로 팔고 있습니다.


재밌는 점은 가게이름이 가야삼계탕이지만 많이 팔리는 메뉴는 추어탕입니다.

주변 직장인들이 추어탕을 먹으러 많이 오는 곳이 가야삼계탕입니다. 그래서 추어탕 리뷰도 준비중이니 기대해 주세요 :)

그리고 이 주변에서는 흔치 않게 미역국을 팔고 있고 맛도 좋아서 잘 시켜먹는 식사 메뉴입니다.



이제

오늘 목표인 김치찌개를 주문했습니다.

부대찌개와 김치찌개 주문하면 "사리 넣어 드릴까요?"는 종업원이 빼먹지 않는 멘트입니다.

면 사리가 빠지면 섭섭하니까. 안 물어봐도 꼭 라면 사리 넣으시길 바랍니다.






가야삼계탕 반찬

반찬이 세팅되었습니다.

주변 식당들에 비하면 반찬이 다양하고 신선해서 맛있습니다.

김과 상추무침은 365일 나오는데. 바삭바삭한 김은 성경김 브랜드만 사용하시고 상추무침은 들기름에 버무려져 있어 맛있습니다.






가야삼계탕 김치찌개 끓이기

오늘 주인공인 김치찌개가 나왔습니다.

요게 나오면 시큼한 김치향이 코를 찌르는데 글 쓰는 지금도 침이 고이네요.

면은 한번 끓여서 나오기 때문에 살짝 끓여 먹으면 됩니다.






김치찌개 개인접시에 담기

개인 접시에 김치찌개 한 국자 담았습니다.

칼칼하고 시원한 가야삼계탕 김치찌개는 언제 먹어도 맛있는데 특히 고기가 돼지냄새도 안 나고 씹을수록 고소해서 맛있습니다.

자제하지 못하면 밥 두 공기도 먹게 됩니다.








가야 삼계탕



서울 중구 세종대로9길 41지번

서소문동 135 퍼시픽타워 지하1층


02-2130-2933






가야삼계탕 김치찌개 소개는 여기까지입니다.

가야삼계탕은 추어탕과 부대찌개도 맛있어서 곧 소개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