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야근을 하는관계로 저녁식사를 하기위해 진주회관에 갔습니다.

진주회관은 콩국수로 유명한곳인데, 콩국수 외에도 정말 맛있는 요리가 있습니다.

 

이름하야 김.치.볶.음.밥 ㅋㅋ

하지만 그냥 김치볶음밥이 아니고 .. 즉석 김치볶음밥입니다. ㅍㅍ 

 


 

김치볶음밥 먹으로 왔는데

가게에 커다란 인증서가 걸려있네요.. 서울시에는 미래유산보존위원회 라는 위원회가 있는줄 몰랐는데..

그런곳에서 진주회관 콩국수가 인증되었군요.

콩국수가 맛있긴 맛있죠.. 다만 콩국수는 지난번에 먹었고. 포스팅도 하였으니 오늘은 김치볶음밥을 먹고 소개하겠습니다.

 

 

자, 즉석김치볶음밥은 1인분에 7000원 입니다.

소고기와 표고버섯이 들어있는데  원산지는 국내산 육우라고 써있습니다. 와우..

 

제가 처음 먹을때 일반 김치볶음밥인줄 알았습니다. 메뉴판에 즉석이라는 글자가 아주 작게 앞에 써있고

가격이 특별히 비싸지도 않아서 생각도 못했는데 

그런데 종업원이 냄비를 가지고 와서 막 볶아주는데 이렇게 서비스하고 7000원이라니... 저렴하죠?

 

 

 


 

주문을 하면 이렇게 즉석에서 볶을수 있도록 나옵니다. (종업원이 볶아주세요)

저희는 김치볶음밥 4인분시켰습니다.

양많죠? 전에 1인분을 시켜봤는데. 그때도 양이 많았습니다. (1인분 시킬수도 있습니다.)

 

오늘은 양이 많은지. 아주머니께서 약간 투덜거리시더군요.. 김치볶음밥 4인분을 언제 볶냐고..  

저녁시간에 이런손님이 없었나 봅니다. ^^*


 

참, 반찬을 좀 안내해드릴께요 ..

진주회관의 반찬은.. 이모양입니다...

개인반찬을 주는데 콩국수를 먹을때는 김치반찬 1개.

김치볶음밥을 먹을때는 물김치와 배추김치, 마늘쫑. 진미채...를 줍니다.. 

맛은 괜찮은데.. 너저분하게 주는게 맘에 안드네요..


 

이제. 투덜이 아주머니께서 볶기 시작하셨습니다.

전문가답게 수저2개로 잘 볶으시더군요..

이렇게 각종 야채와 고기가 어느정도 익으면 밥을 넣고 다시 볶습니다.

맛있어 보이죠?

 

이런상태로 계속 볶아주면 아래처럼 됩니다. 
 

 


짠 ~

완성된 즉석 김치볶음밥입니다. 어마어마한 양이에요.

이거 우리 다 먹을수 있을까.. 걱정됬었습니다.


 

 

먹을때는 자기 밥그릇에 덜어 먹으면 됩니다.

드실때 즉석김치볶음밥을 물김치와 먹으면 정말 맛있습니다. 입맛이 깔끔하게 변해서 김치볶음밥이 더 맛있어지네요..

그래서 물김치 1개를 미리시켜놓고 계속 먹었습니다. ㅋㅋ

 

 

그리고 몇분후....

다 먹었네요

장정 4명이 배 터지게 먹었네요.
저 누룽지도 다 긁어먹었어야 했는데. 아쉽네요.

 

 

 

 

진주회관이 콩국수로 유명하지만

다른 요리도 드셔보세요.. 콩국수 못지않게 맛있습니다.

 

이상으로 진주회관 즉석김치볶음밥 소개를 마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