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커피 팩토리커피 복숭아라씨


모과장이 좋아하는 서소문동 슈퍼커피가 팩토리커피로 이름이 바뀌었다

그런데 메뉴는 슈퍼커피와 똑같다. 둘사이에 무슨 관계가 있나 보다.


어찌 되었건 슈퍼커피때 재료 떨어졌다고 해서 못 마셔봤던 복숭아라씨를 주문해 마시게 되었다

복숭아향이 은은하게 느껴지는 거품에 차가운 기운이 섞인 음료로 뭐하나 뚜렷하지 않는 그런 흐리멍텅한 음료수였다.

나는 다시는 안 마셔도 될 것 같다. 참고로 팩토리커피 복숭아라씨는 4000원이다.


슈퍼커피는 역시 오렌지비앙코 뿐인것 같다.








Comments 0